옐로아이디 친구 추가 @프랑스 네이버 하이프랑스 블로그 네이버 하이프랑스 카페 불어 공부방 쎄비앙프랑스어학원 시원스쿨 프랑스어

프랑스인이 쓴 '한국인'

프랑스인이 쓴 '한국인'

2011-09-14 16:30:15

운영자 조회:1343

“한국인이 만든 휴대전화는 우리의 가장 ‘친한 친구’가 됐다. 한국인이 만든 평면TV는 전 세계 시장에 넘친다. 거리 곳곳에서 그리고 우리의 호주머니 속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Made in Korea)’가 찍힌 물건들을 찾는 건 이제 어렵지 않다. 하지만 ‘전통과 초현대’ ‘유교와 디지털 혁명’ 사이에서 한국은 여전히 비밀스러운 나라로 남아 있다.”

프랑스 유력 일간지 르 몽드는 3일 ‘한국인(Les Coreens)’이란 책을 펴낸 전(前) 주한 프랑스 외교관 파스칼 다예즈-뷔르종을 소개하는 서평 기사에서 이 같이 한국을 소개했다. 역사학 교수이기도 한 다예즈-뷔르종은 2001~2007년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근무했다.
‘알려지지 않은 용(龍)’이란 제목의 서평 기사에서 르 몽드는 우선 저자가 6·25 전쟁 이후 ‘한국의 기적’에 대해 썼다고 소개했다. 저자는 한국이 전쟁으로 폐허가 된 상황에서 50여년 만에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으로 올라섰다는 점을 소개했다. 특히 저자는 “한국이 한 세대 만에 민주주의를 정착시키고, 생활의 질을 서구 국가들과 나란히 하는 ‘예외적으로’ 빠른 발전을 일궈냈다”고 책을 통해 칭찬했다. 저자는 한국이 이 같은 발전을 일궈낸 것은, 한국인들의 호기심이 왕성하고, 언제든 뛰어난 적응력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저자는 최근 한국이 ‘한류’를 통한 문화 수출에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예즈-뷔르종은 이 같은 ‘한류’는 동아시아는 물론 미국과 유럽 일부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소개했다고 르 몽드는 전했다.
하지만 저자는 “우리(프랑스인 등 서구인)는 무관심과 몰이해로 중국이나 일본처럼 한국에 걸맞은 위상을 부여하지 않고 있다”며 “누가 삼성이나 LG, 현대와 같은 한국 재벌들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있으며, 남한의 주적이자 형제인 북한의 도발을 무시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르 몽드는 “다예즈-뷔르종의 책은 한국을 ‘조용한 아침의 나라’라는 단순한 이미지로 생각하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할 것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복제제품이나 만들던 한국이 이제는 최첨단 혁신 국가가 됐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썼다”고 소개했다. 르 몽드는 또 저자가 이 같이 한국을 예찬하며 “미래는 한국의 것이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고 보도했다.

【chosun / 김성모 기자 sungmo@chosun.com


“Les coréens”

9월 3일자 르 몽드 서평란에 실린 한국 관련 프랑스 책 'Les coreens 한국인' 기사 원문

Leurs portables sont devenus nos meilleurs amis, leurs écrans plats inondent les marchés mondiaux : les inventions des Coréens bouleversent notre quotidien.
A chaque coin de rue ou dans chaque poche, il y a un produit estampillé made in Korea. Pourtant, entre ultramodernisme et traditions, entre confucianisme et révolution numérique, la Corée demeure secrète.
Pascal Dayez-Burgeon, agrégé d'histoire, ancien diplomate en Corée du Sud de 2001 à 2007, tente de décrypter ces paradoxes dans ce premier essai français consacré au "miracle coréen".
Rien ne laissait en effet supposer, il y a cinquante ans, au lendemain de la guerre de Corée (1950-1953), quand les affrontements entre grandes puissances avaient laissé ce petit pays de 50 millions d'habitants exsangue et ruiné, le formidable élan qui allait faire de la Corée du Sud la dixième puissance économique mondiale.
Ce développement exceptionnellement rapide, en l'espace d'une génération, s'est accompagné, assure l'auteur, d'une démocratisation maintenant confirmée et d'une hausse substantielle du niveau de vie, désormais équivalent à celui des pays occidentaux.
Ce que l'on nomme aujourd'hui le fulgurant "miracle du fleuve Han" - le fleuve qui traverse Séoul - est dû au "dynamisme sans relâche" du peuple coréen, porté par un "désir de formation obsessionnel, une curiosité constamment à l'affût et un sens de l'adaptation permanent".
La montée en puissance de la péninsule coréenne se manifeste aussi par un véritable engouement pour ses produits culturels, qui s'est emparé de toute l'Asie du Nord, et même, plus modestement, des Etats-Unis et de l'Europe. Ce phénomène, qui se traduit par un appétit croissant pour le manhwa (manga coréen) et autres drama (série télévisée sentimentale), porte même un nom, le hallyu.
Pourtant, l'auteur estime que, encore aujourd'hui partagés entre indifférence et méconnaissance, nous ne reconnaissons pas à la Corée la place qu'elle aspire à occuper dans le monde, au même titre que le Japon et la Chine.
Mais qui peut encore ignorer l'emprise quasi tentaculaire des chaebol coréens (conglomérats industriels), tels que Samsung, LG ou Hyundai ? Qui peut négliger la menace que représente toujours la soeur ennemie de la Corée du Sud, sa voisine du Nord, dont l'imprévisibilité et les provocations hypothèquent notre avenir à tous ?
Dans cet ouvrage qui bouleverse notre perception de cette péninsule qui est tout sauf le "pays du Matin calme", l'auteur saisit avec justesse l'essence du miracle coréen et souligne l'urgence d'abandonner la vision simpliste d'une Corée réduite aux -clichés occidentaux de l'Asie éternelle - estampes délicates, temples zen immuables... Au contraire, la Corée incarnerait, de plus en plus, un véritable laboratoire de modernité.
Si Pascal Dayez-Burgeon glisse rapidement sur les revers qui accompagnent forcément cette course éperdue au progrès et à l'innovation (exploitation des travailleurs pauvres, hypersélectivité du système scolaire, urbanisation débridée), il parvient à communiquer son enthousiasme pour cette population méconnue. Il nous faudra bien nous rendre à l'évidence : d'imitatrice des technologies étrangères, la Corée est devenue un des pays les plus innovants, avec lequel il faudra dorénavant compter si tant est que, comme le prédit Pascal Dayez-Burgeon, "demain sera coréen".

Les Coréens / Pascal Dayez-Burgeon

출처 : 한위클리  http://www.francezone.com/bbs/view.php?id=017&no=3887

Copyright © Julien Paul

프랑스인이 쓴 '한국인'

홈페이지 : http://www.hifrance.co.kr, hit:228
링크 2 : http://www.francezone.com/bbs/view.php?id=017&no=3887, hit:247

1/20, 총 글수 : 394

번호 제 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주요 게시글 페랑디 디종 캠퍼스 학비 할인 프로모션-12월1일까지 지원 운영자 58 2021-11-16
공지 주요 게시글 2022 벨루에 꽁세이 제과 전문가 단기 프로그램 (1월~6월) 운영자 56 2021-11-04
공지 주요 게시글 프랑스 제과.제빵 연구소 INBP - ISP 제과.제빵 프로그램 운영자 63 2021-11-02
공지 주요 게시글 르꼬르동블루 숙명 아카데미 2021-2022년 일정및 수업료 운영자 151 2021-09-21
공지 주요 게시글 피베르디코리아 제 17기 수강생 모집 ! 운영자 188 2021-07-27
공지 주요 게시글 2021 하반기 에꼴 르노트르 단기 전문가 프로그램 운영자 196 2021-07-21
공지 주요 게시글 하이프랑스 창립10주년 기념 이벤트 ! (4월~6월) 운영자 622 2021-03-31
공지 주요 게시글 프랑스제과학교 벨루에꽁세이 2021 단기프로그램 운영자 439 2021-03-03
공지 주요 게시글 주한프랑스대사관 영사과 임시이전안내 운영자 543 2020-12-28
공지 주요 게시글 페랑디 파리 Ferrandi Paris 인터내셔널 프로그램 지원모집 ! 운영자 421 2020-04-24
공지 주요 게시글 스카이프로 하이프랑스를 만나보세요! 운영자 243 2020-04-09
공지 주요 게시글 Ecole Ducasse 프랑스요리.제과학교 소개 시리즈 - 하이프랑스 블로그참고 운영자 364 2020-03-24
공지 주요 게시글 시원스쿨 프랑스 홈페이지 - 하이프랑스유학 풀 서비스 링크! 운영자 452 2020-01-08
공지 주요 게시글 리옹 사설 기숙사 예약 받습니다! 운영자 860 2019-10-18
공지 주요 게시글 몽펠리에어학연수-ACCENT FRANCAIS 운영자 954 2017-03-29
공지 주요 게시글 프랑스 워킹 홀리데이 비자 운영자 4552 2014-09-02
공지 주요 게시글 프랑스공증 업무 관련 한불/불한 번역인 명단 운영자 2136 2013-02-05
공지 주요 게시글 영사과 관련 번역 업무 외부 서비스로 전환공지 운영자 1485 2013-02-05
공지 주요 게시글 프랑스 공증서류 - 아포스티유 신청방법 운영자 5121 2012-08-06
375 에꼴뒤카스 2022년 수업료 프로모션- 9월29일까지 운영자 137 2021-09-16
이름제목내용 and조건으로  취소